배드민턴데일리
최종편집 : 2019.10.23 수 13:58
정보레슨
2003년도 5월호 Q&A
배드민턴데일리  |  webmaster@badminton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3.05.21  20:18: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Q. 배드민턴 시합 중에 체력을 안배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세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삼송동 김영호)

A. 가장 좋은 방법은 무리한 스트로크를 하지 않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자신이 중심을 잃고 셔틀콕에 밀렸는데 무리한 스매시를 한다든지 하는 것입니다. 가능하면 물이 흐르는 것처럼 단순하고 쉽게 경기를 운영해야 합니다. 또 기본 스텝과 위치 선정법을 배워야 합니다. 기본 스텝을 모르면 그만큼 체력소모는 많아지고 몸은 느리게 됩니다. 마지막으로 전술적으로는 상대의 예측을 불허하는 스트로크를 구사하고 난 다음 상대가 타구하는 마지막순간까지 보고 나서 움직이는 것입니다. 미리 움직일 때 상대에게 속게 되고 그만큼 체력 소모가 많아지게 됩니다.



Q. 백핸드 스트로크를 할 때 정확한 자세와 손의 모양, 힘의 분배에 대해서 알고 싶습니다.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탄4동 김재원)

A. 이 질문에 대한 답변은 이번 호에 올려지는 백핸드 클리어 연재물로 대신하겠습니다. 그것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Q. 자신의 몸 뒤로 넘어가는 셔틀콕을 타구할 때 힘의 중심을 잃을 때가 많습니다. 이런 타구를 칠 때 어떡하면 좋은 리시브를 할 수 있는 지 알려주세요.

A. 일단 셔틀콕을 자신의 몸 뒤에 두고 타구하는 자체가 잘못된 것입니다. 이런 때는 몸을 던져서 타구하기보다는 늦더라고 몸을 움직여서 아래에서 타구하는 것이 더 바람직합니다. 즉 셔틀콕을 자신의 몸 뒤에 두고 타구하는 것보다는 자신의 몸 측면에 놓고 타구하는 것이 정확도와 다음 준비에 유리합니다. 셔틀콕을 앞에 놓느냐 뒤에 놓느냐가 바로 배드민턴 실력의 수준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습니다. 좀더 많은 스텝 연습으로 셔틀콕을 몸 앞에 놓고 타구할 수 있는 훈련이 최상입니다.



Q. 실전에서 상대방이 드롭도 아니고 스매시도 아닌 셔틀콕은 치는 것은 무척 받기 힘듭니다. 드롭샷과 반스매시의 차이점은 무엇인지요. 그리고 이런 셔틀콕을 잘 리시브하려면 어떡해야 하는지요? (울산광역시 북구 양정동 김일권)

A. 사실 강한 스매시보다도 정확하게 상대의 허를 찌르는 반스매시가 더 효과적일 때가 많습니다. 강한 스매시는 셔틀콕이 나에게 오게 되지만 반스매시는 자신이 움직여서 받아야 하고 드롭샷처럼 자신이 움직일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기 때문에 어려운 것입니다. 대응법은 항상 자세를 많이 낮추는 것입니다. 그래야 자신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셔틀콕을 정확히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Q. 배드민턴 대회에 걸려 있는 상금은 테니스나 다른 종목에 비해 왜 적나요? (서울시 마포구 대흥동 김선자)

A. 이것은 인기도와 직결되어 있습니다 저 역시 배드민턴 상금과 골프 그리고 테니스대회 상금을 비교하면 가슴이 아픕니다. 국제배드민턴연맹에서 좀더 많은 홍보와 방법을 연구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아직 배드민턴은 보는 스포츠보다는 하는 스포츠입니다. 하지만 마케팅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발전 가능성은 많다고 생각합니다.



Q. 시작한 지 두 달이 되는 초보입니다. 선배님들은 멀리 밀라고 하는데 잘 되지 않습니다. 민다는 느낌으로 치면 힘이 많이 들어가고 어깨가 뻐근합니다. 멀리 날릴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세요. (서울시 강서구 화곡본동 김옥례)

A. 길게 타구하기 위해서는 밀면 안됩니다. 손목을 이용해서 셔틀콕을 때려야 멀리 가게됩니다. 미는 것은 아주 정확한 타구를 할 때 사용합니다. 셔틀콕을 자신의 몸 앞에 놓고 순간적으로 강하게 때려야 합니다. 시도해보시기 바랍니다.



Q. 저는 실외코트를 이용해 배드민턴을 즐기고 있습니다. 오늘은 바람이 풍속3∼5m/s라고 합니다. 게임 할 수 있는지 없는지 궁금합니다. 만약 풍속이 얼마이상이면 게임하기 어렵다는 기준이 있으면 꼭 알려주세요. 일기예보 보고 미리 판단하여 현장에서 허탕치지 않게 도와주세요. (경상남도 김해서 구산동 최일선)

A. 배드민턴 경기가 실내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아직 질문하신 그런 내용의 정보는 없습니다. 현장에서 바람의 세기에 따라 판단하는 수밖에는 없습니다. 만족할 만한 답변을 못 드려 미안합니다.



Q. 제가 알기로는 배드민턴 최고 속도가 300킬로미터는 넘지 않는다고 알고 있는데 기네스북 기록도 261이고요. 그런데 어떤 자료에서는 시속 320킬로미터에 육박한다고 하더군요. 도대체 어떤 것이 정확한 것인지 정확한 답변 부탁 드립니다. (대구시 서구 비산7동 강성국)

A. 정확한 것은 시속 262킬로미터입니다. 이것은 기네스북에 공식적으로 올라가 있는 것입니다. 이외에는 공식적으로 사용하기는 어렵습니다. 이 기록은 영국 사이먼 아처 선수가 세운 기록입니다.
 

< 저작권자 © 배드민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배드민턴데일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스포츠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아01662  |  등록일자 :2011.06.15.  |  발행일자 : 2011.02.11.  |  제호 : 배드민턴데일리  |  발행인·편집인 : 김기원
주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5길 46, 405호(서계동,서계빌딩)  |  대표전화 : 02)716-0020  |  팩스 : 02)716-00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기원
Copyright 2011 배드민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adminton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