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데일리
최종편집 : 2020.1.22 수 17:12
정보선수&팀
베트남 배드민턴의 희망! 틴 밍 누엔
김홍경 기자  |  fenderuser@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11.19  14:33: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베트남 배드민턴의 희망!
틴 밍 누엔

   
































남자단식 세계랭킹 11위
2012 YONEX 대만 오픈 남자단식 우승
2012 YONEX SUNRISE 베트남 오픈 그랑프리 남자단식 우승
2012 YONEX 호주 오픈 남자단식 2위
2012 LI-NING 싱가폴 오픈 남자단식 3위

   














글·사진 김홍경 기자
통역 왕룩바우쩌우

베트남 배드민턴의 희망이자 유일한 세계랭커인 틴 밍 누엔. 그는 현재 세계배드민턴연맹 남자단식 11위에 랭크되어 있는 선수이다.
틴 밍 누엔의 플레이는 매우 멋지다. 손목을 잘 사용하며, 스피드가 뛰어나다. 동남아 선수들 특유의 탄력 또한 일품이다. 그의 플레이에 매혹되는 것은 당연하다. 그의 표정에서 보이는 진지함은 그의 또 다른 매력이다.
하지만 운동복을 벗은 순간부터 그는 편한 친구 같은 모습으로 변한다. 식당에서 만난 그는 매우 유쾌한 사람이었다. 농담도 잘하고 낯가림이 없었다.
환한 미소가 잘 어울리는 유쾌한 장난꾸러기! 틴 밍 누엔과의 즐거웠던 시간을 지금부터 소개한다.

Q. 반갑습니다. 이렇게 만나게 되어 영광입니다.
A. 반갑습니다. 한국의 배드민턴 전문지와 인터뷰를 하게 되다니 무척 즐겁습니다. 한국은 매년 방문하는 나라입니다. 겨울에만 가게 되어 아주 춥지만, 그래도 아름답고 친절한 나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Q. 베트남에서 거의 유일하게 톱 랭커의 위치를 지키고 있는데요. 비결이 무엇인가요?
A. 열심히 연습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겠죠. 베트남 선수들은 오전에는 단체 연습을 하고 오후에는 모자란 개인훈련을 해요. 다른 나라의 선수들도 마찬가지겠지만, 베트남의 배드민턴 선수들은 매우 열정적입니다. 물론 세계적인 선수들보다는 모자란 면이 많겠지만 앞으로 더욱 발전할 선수들입니다.

   

Q. 베트남 배드민턴협회의 지원은 어떤가요?
A. 베트남에서는 배드민턴이 그리 대중적이지 못합니다. 고가의 운동이기 때문이죠. 하지만 앞으로 더욱 좋은 선수들이 발굴될 것입니다. 타고난 신체조건이 배드민턴을 하기에 적합하기 때문입니다.

Q. 훈련은 어떤 방식으로 이루어지나요?
A. 아까 얘기했듯이 오전에는 함께 모여서 연습을 하고, 오후에는 개인적인 연습을 합니다. 이때 감독님과 코치님이 지도해주시고 헌볼 훈련을 하기도 하죠. 전체적인 분위기는 매우 밝은 편입니다. 모두들 즐겁게 훈련하고 있죠.

Q. 아쉬운 점은 없나요?
A. 함께 훈련을 할 파트너가 없다는 점입니다. 베트남에서는 단식을 연습하기가 힘들어요. 상대해 줄 스파링 파트너가 없거든요. 복식조와 상대로 연습을 합니다.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무엇보다 열정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여건이 훨씬 좋은 선수들보다 좋은 성적을 내고 있으니까요.

Q. 현재 빅터가 당신의 메인스폰서인데요. 어떤 지원을 받고 있나요?
A. 금전적인 지원과 용품 전체를 지원 받습니다. 감사한 일이죠. 저를 좋게 평가해줘서 고맙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기대를 받고 있는 만큼 최선의 노력을 다해 좋은 결과를 얻어야겠죠.

   

Q. 베트남 동호인들의 배드민턴 실력은 상당히 높은 수준이었습니다. 배드민턴의 인기는 어떤가요?
A. 베트남에서는 축구가 가장 인기가 있습니다. 다음으로 농구 정도를 꼽을 수 있겠네요. 테니스나 배드민턴 같은 스포츠는 쉽게 접하기 힘든 부분도 있고, 장소가 한정되어 있는 부분도 있는 것 같아요.
하지만 앞으로 배드민턴의 인기가 더욱 높아질 거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자라나는 유소년 선수들이 베트남의 미래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Q.한국에 대해서는 어떤 기억을 가지고 있나요?
A.일단 코리아오픈에 한국을 방문하기 때문에 아주 춥다는 것이 기억에 남습니다(웃음). 하지만 사람들도 친절하고, 배드민턴에 대한 열기도 뜨거웠던 좋은 추억이 많은 나라이기도 하죠. 음식들도 맛있고요.

Q. 좋아하는 한국음식이 있나요?
A. 제가 덩치에 비해 많이 먹는 편입니다. 음식 먹는 것을 즐기는 거죠. 한국 음식은 불고기나 비빕밥이 맛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전 베트남의 음식이 가장 좋습니다. 제일 맛있는 음식들이라고 생각해요. 해산물도 신선하고요.

Q. 한국의 아이돌 그룹이 요즘 세계적인 인기인데요. 혹시 좋아하는 그룹이 있나요?
A. 한국의 아이돌 그룹의 노래는 좋아합니다만, 그들의 팬이지는 않습니다. 그냥 노래가 좋을 뿐이죠. 개인적으로 5~6년 전 한국 여자단식의 에이스였던 전재연 선수의 팬입니다. 실력도 훌륭하지만 외모도 아주 귀여운 선수여서 기억에 남습니다.

Q. 그렇다면 한국의 배드민턴 선수 중 친한 선수도 있나요?
A. 대부분의 한국 선수들과 친합니다. 특히 손완호 선수와 친합니다. 하지만 경기에서는 자주 만나지 못해서 아쉬운 부분도 있어요.
그런데 최근 손완호 선수를 국제대회에서 만날 수가 없더군요.

Q. 손완호 선수는 전국체전이라는 한국의 가장 큰 대회에 나가야 하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A. 그런가요(웃음). 베트남에도 그런 대회가 있습니다. 각 시별로 선수들의 기량을 겨루는 대회이죠. 손완호 선수가 좋은 성적을 거두었으면 좋겠네요.

Q. 다른 나라의 선수 중 가장 상대하기 어려운 선수는 누구인가요?
A. 모든 선수들이 훌륭한 플레이를 펼치지만, 개인적으로 중국의 첸 진이 가장 상대하기 어려운 선수입니다. 키도 크고 안정적인 플레이를 하죠. 제가 가장 싫어하는 플레이를 펼치는 선수입니다.
물론 한국의 이현일, 손완호 선수도 만만찮은 선수들이고요.

   
 

Q. 이제 올림픽이 끝났습니다. 다음 올림픽에도 도전하나요?
A. 아닙니다(웃음). 이제 저도 운동선수치고 나이가 많은 편이거든요. 2년 정도 더 운동을 하고 은퇴할 예정입니다. 이후에는 후배들을 지도하는 일을 하고 싶습니다.

Q. 다른 나라로 귀화하는 선수들도 많은 편인데 그런 방향으로는 생각해보지 않았나요?
A. 전 베트남을 사랑하는 사람입니다. 저를 낳아주고 키워준 나라인데 그럴 수는 없죠. 선수로 활동하는 동안 베트남의 배드민턴을 더욱 발전시키고, 은퇴를 하고 나서도 베트남의 유소년 선수들, 후배들에게 저의 경험을 나눠줄 수 있는 그런 사람으로 남고 싶습니다.

Q. 인터뷰 감사합니다. 2013 코리아오픈 경기장에서 다시 만날 수 있겠네요.
A. 아마 그렇겠죠(웃음). 한국의 배드민턴 팬 여러분. 베트남의 배드민턴도 조금씩 발전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식사와 함께 인터뷰를 진행했던 터라 많은 대화를 나눌수는 없었지만, 그는 그의 베트남에 대한 사랑과 배드민턴에 대한 열정 그리고 그의 꿈에 대한 많은 생각을 얘기했다.
틴 밍 누엔의 표정은 매우 밝았다. 훈련을 하는 동안에도 미소를 잃지 않는 모습이었다. 훈련을 하는 것보다는 함께 운동하는 것을 즐기는 것 같았다.
멋진 나라 베트남! 베트남의 배드민턴이 더욱 발전하기를 응원한다. 그의 열정은 진짜이기 때문이다. 그의 도전은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다.

 

 

< 저작권자 © 배드민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홍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스포츠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아01662  |  등록일자 :2011.06.15.  |  발행일자 : 2011.02.11.  |  제호 : 배드민턴데일리  |  발행인·편집인 : 김기원
주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5길 46, 405호(서계동,서계빌딩)  |  대표전화 : 02)716-0020  |  팩스 : 02)716-00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기원
Copyright 2011 배드민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admintondaily.kr